Ping (2nd) 01/Aug/2020

지난번 포스팅에서 이야기한 것처럼, 인연이 있던 창업자가 새로 창업한 회사에 제안이 있었었다. 더 없이 아쉬운 기회이고 미안했지만 내가 하고 있던 일을 계속하고 싶어서 아쉬운 기회이지만 거절했다. 내 능력에 벅찬 일일 것이고, 또 내게 손해가 있겠지만 내가 결심한바대로 해나가는 것이 내게는 맞는 일이란 생각이다. 이미 당시에 한국에서 유명한 기업으로부터 창업한지 얼마 되지도 않아 투자를 잘 받고, 안정적으로 성장할 준비를 하고 있었다. 그 키워드의 기술을 당시에 연구하고 공개한 MS 이외에도 IBM에서도 오픈소스로 작업한 툴킷을 공개하고 실용적인 단계에서 활용이 가능한 형태로 공유를 시작했다.
Read more...

Ping 01/Aug/2020

오랬만에 내 환경을 더 다듬었다. Emacs, Evil, General.el. 매일 이맥스에서 코딩을 하면서 조금은 Vim보다 키바인딩이 편집에 불리한 것 같았었다. 그렇다고 Vim을 쓰고 싶지는 않았다. 검색이나 다중편집 같은 이맥스만의 기능을 Vim에서 흉내내는 것은 별로 마음에 차지 않는 정도이고 또 화면 flickering도 이맥스 GUI을 쓸 때보다 터미널 Vim은 심해서 난 피곤해. 그래서 Evil-mode을 종종 썼는데 문제는 내가 만들어놓은 general.el 키바인딩들이 Evil을 고려하지 않고 만들어서 evil모드를 toggle하며 써야했었었다. 특히 내 이맥스 모드에서의 키바인딩의 prefix이 C-z인데, evil-mode에서는 emacs mode으로 전환을 위해서 사용.
Read more...

Ping 24/Jul/2020

여름방학을 보내고 왔다. 지난 한달여, 꽤 즐겁게 보낸 것 같다. 그리고 순수하고 맑은 마음으로 행복했었던 것 같다. 하늘도 여름 같이 맑고 파랗고 공기도 좋았었다. 매일 열심히 집중해서 일할 수 있었고 좋았다. 그리고 그렇기 때문에 조금은 아련하다. 이런 느낌. (기쿠지로의 여름 OST) Summer / 히사이시 조 https://youtu.be/_t1KvFMUNws Games: Doom 64, Ion Fury. Doom 64을 플레이. 클래식 둠, 둠2이랑은 또 완전히 다른 게임이었음.
Read more...

Ping 19/Jul/2020

쉬는 날. 그간 4개월 정도 집중해온 작업이 어느 정도 궤도에 올라갔다. 앞으로도 더 많은 작업을 해야겠다. 하지만 일요일이고, 오늘 하루는 조금 마무리 작업을 해놓고 휴식을 할까 마음 먹었다. 1Q84, 하루키 소설 영문판 읽기 군생활을 할 때 시간을 쪼개서 영문판 책들을 많이 읽었었다. 진중문고와 그밖에 휴가를 다녀온 사람들이 놓고간, 세월이 흘러가며 쌓여있는 아무도 읽지 않는 좋은 책들을 많이 읽었었던 것 같다. 그중에는 아직도 다시 읽고 싶은 책들과 좋아하는 작가와 철학자들이 많이 생겼었던 것 같다.
Read more...

Ping 17/Jul/2020

GitHub "Arctic Code Vault Contributor"이 되었다.

/images/2020-07jul/gh-arctic-code-vault-contributor.png

우연히 기여한 몇몇 프로젝트들이 보관되기로 결정됐나보다.

2020년의 코딩.

/images/2020-07jul/gh-ageldama-2020jul.png

중간에 비는 부분들이 있지만. ㅎㅎ 공개한 오픈소스 저장소도 2~3개이고,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비공개로 진행하고 있는 저장소 1개.

기간으로 봐도 3~4개월이 되어간다.

/images/2020-07jul/pytest-pylint-mypy.png

검증 가능하게 꼼꼼히 만들면서 성취감이 크다.

Read more...

Ping 08/Jul/2020

배워가기

올 한해의 절반이 지나갔다. 그리고 중요한 시점에 정말 좋은 결정을 내렸던 것 같다.

생각과 관점이 더 발전하고 그에 따라 삶도 더 변화해갔다. 어떤 것들을 거쳐서 어떻게 변화했는지는 쓰고 싶지는 않다. 그리고 어째서 인터넷에 그런 글들이 생각보다 잘 없는지 이제는 조금 이해할 수 있어서 굳이 쓸 생각도 없다.

너무 당연한 원인, 행동 그리고 결과의 연결이라 만족스럽다. 앞으로의 삶을 바라보는 관점도 많이 변했고 더 없이 행복하다.

Read more...

Ping 29/Jun/2020

이해하기 읽고 생각하고, 글을 쓰고 살아온 방법과 길에 대해서, 만난 이들과의 일화들에 대한 이해가 더욱 깊어진 것 같다. 그리고 내가 내린 판단과 결정이 만족스러운 것이었었다. 더욱 명확한 기분이다. 하던 생각들이, 꽤 정확하게 파악했었더라, 그를 기반해 예측한 것이 맞는 것을 알게 될 때면 더욱 만족스러운 기분이 든다. 훌륭한 이들, 존경스러운 이도 있고, 한편으로는 말을 꺼내기도 한심해질 정도의 이도 있다. 정말 안타까운 느낌이다. 정말 시간은 위대하다는 생각을 한다.
Read more...

Ping 16/Jun/2020

FreeBSD을 조금 오래된 컴퓨터에 계속 사용하기. 매일 업무를 보는데에 메인 피씨, 랩탑은 여전히 아치리눅스를 잘 쓰고 있다. 그리고 조금 사양이 부족한 사이드킥 피씨 본체에는 FreeBSD을 여전히 설치해놓고 쓰고 있다. 처음 생각보다 훨씬 더 많이 활용하게 되는 것 같다. 그리고 훨씬 가볍게, 안정적이고 강력한 느낌이다. 물론 오히려 리눅스가 더 빠르다거나 안정적인 부분들을 금새 발견할 수 있다. 그리고 리눅스와 동일하게 쓰려고 들지 않는게 더 속편한 부분도 많다. 예를 들어, 당연히 Steam 같은 것은 기대를 안한다.
Read more...

Ping 06/Jun/2020

조금 더 혼자 진행해오던 일을 계속하기로 결정했다.

좋은 사람들과 스타트업임을 알고 있고, 이전에 함께 일하면서도 인격적으로나 능력적으로 모두 훌륭한 사람들임을 잘 알고 있다.

그럼에도 나 자신이 이번엔 더 차이를 만들어야겠다고 결심했던 것을 끝까지 해나가고 싶어서다. 합류하면 정말 많은 부분 이득이 많겠지만, 개인적으로도 많이 힘든 고민을 하고 결정을 내렸다.

Read more...

코드 편집기에 대한 생각

코드 편집기를 어떻게 써왔었는지 잠깐 생각해봤다: DOS시절: MS-DOS Editor. GW-BASIC 시절에는 정말 https://en.wikipedia.org/wiki/MS-DOS_Editor 을 열심히 썼었던 것 같다. 그리고 그 다음엔 PowerBASIC for DOS 열심히 썼었다. QuickBASIC 같은 바이트코드으로 컴파일해서 .exe 파일에 인터프리터와 바이트코드를 embedding 하는 VB의 P-code 같은 가짜 컴파일 방식1이 아니라 정말 네이티브 코드로 컴파일해주고, 인라인 어셈블리와 메모리 조작이 가능한 베이직 컴파일러, IDE여서 좋은 환경이었던 것 같다. 터보C 2.
Read more...